728x90

전에도 건의식으로 짧게 짧게 올렸는데, 트위터의 속성상, 이전 글 내용 찾아보기란 어려울 것 같아서, 아예 제 블로그에다 씁니다. 무려 40만원 조금 못 미치는 가격에 구입한 E-Book만, 대략 10여만원어치 되는 것 같습니다.
제 여친님께 걸리면 – 아 이미 이 글을 볼 수도 있으니 걸렸군요 – 맞겠지만 여튼 그렇습니다.
그러다 보니, 나름 애착과 불만이 어울어져 있는 상황은 이해하시리라 봅니다.
물론 이번 새로운 업데이트로 많은 점이 나아졌지만, 그래도 불만은 여전하기 때문에, 적습니다.
비스킷을 위한 다음 기획을 하시거나, 유지보수 중이라면 꼭 한번은 체크해주셨으면 합니다.

1. 수많은 도서 정리 불가 문제

제가 E-Book을 받은게 의외로 많아지고 있습니다. 7월 중순까지 진행했던 무료도서들도 그렇고, 시리즈로 된 만화책 등등. 그런데, 이 수많은 책들이 비스킷 매니저에 뜨면 가관입니다. 너무 많아서 책 이름별로 소트도 하고, 하지만, 역시 무리. 제가 볼 때는 이 책들을 분류할 수 있는 책꽂이 개념이 여기도 들어가야 될 것 같습니다. 비스킷 본체에는 있지만, 제가 구매했던 E-Book들에 대한 배려가 전혀 없으니, 책들을 넣을 때 애매하더군요.

좀 정리할 수 있도록 폴더라든가, 카테고리라든가, 좀 세분화 해서 제가 원하는 책을 선택할 수 있게 해줬으면 합니다.
다시 정리하면 비스킷 본체가 아닙니다. 제가 구매한 내역을 말하는 겁니다.
그리고 위의 카테고리가 “전체보기”, “신문”, “사전”, “다운가능한 목록” 뿐인데, 만일 10권 정도면야.. 뭐 그냥 그냥 하신다고 하겠지만,
저 처럼 300여권의 (신문, 잡지 포함) 문서를 담아보세요..
그리고 원하는 책 한번 찾아서 넣어보시고.. 답하세요.. 제발!!!!

2. 책 이름 문제.

아마 책 등록할 때.. 시리즈 책을 E-Book으로 보시지 않고, 단지 출판사가 준 대로 그래도 등록하시는 것 같은데요.
오락소설이나, 만화 보시면 1, 2, 3, 4, 이런식으로 카운트가 붙죠.. 만일 10권이 넘어서면, 11, 12, 13, 이렇게 넘어가죠. 예들 들어보죠. 강호 패도기가 있습니다. 강호 패도기 1권 다음에 당연히 강호 패도기 2권이 보여야 겠죠?
그러나 실제로 비스킷 매니저나, 비스킷 본체에서 강호 패도기를 1~20권까지 넣으면 어떻게 보이시나요?
1, 11, 12, 13, 14, … 2, 3, …., 9, 20 , 21..

넣어보세요. 제발. 저처럼. 실제 사용하는 사람처럼 넣고, 그 불편함을 온몸으로 느껴보세요.
(전 사과의 말씀을 듣기 위한게 아니고, 제발 개선을 해달라고 애원, 구걸하는 겁니다. –_-;;; )
아아, 뭐 저따위 불편함은 그냥 감수하세요.. 하실 수 있겠지만, 저런 시리즈 책을 한 3~4개 세트로 가져보세요.
환장합니다.

물론 책 자체의 이름에 대한 정책이나 기타 제한 요건이 있겠지만, 좀 전산을 위해서 001, 002 이런 식으로 책 카운트를 해주시거나, 아니면 Sort(정렬)할 때 좀 제대로 나오게 해주시는 새로운 획기적인 방법을 모색하거나, 여튼 좀 개선을 바라는 마음 뿐입니다.

 

3. 다음 책 읽기.

네. 이번에도 시리즈 물을 읽을 때 이야기 입니다.
1권 읽고 2권 읽죠. 자 그럴때, 어떻게 액션을 하시나요? 책 맨끝까지 가서, Back 버튼 누르면 서재로 나옵니다. 그 다음책을 고르죠. 2권을 읽습니다…. 다시…책 맨 끝까지 가서, Back 버튼 눌러 서재로 나와 3권을 고릅니다.
긴 소설인 경우야.. 그렇다 칩니다. 만화책인 경우 세세한 글을 전부 읽는게 아니라면 대략 읽는데 30분.. 다음글.. 30분.. 다음책 30분.. 해보세요. 과연 저 위의 Process가 옳은지?

제가 바라는 것은 다음 페이지를 눌렀을 때 더 이상 없는 경우, 시리즈라면 다음 책으로 연결해주었으면 하는 것입니다. 무료로 배포되는 동영상 보기 프로그램 같은 경우 유사 파일 명에 대해서 자동으로 리스트업을 해서, 다음 파일을 보여줍니다. ( 이 문제는 2번 문제에 연결되니, 사실 2번이 해결되야 해결되겠군요). 그렇게 안된다면, ISBN 등을 활용해서 다음 책을 자동으로 연결해주시던가요.
자동으로 다음 책만 되면 좀 편하겠군요.

 

4. 잘못된 E-Book 파일 체크 및 변경 파일 알림

오늘 새벽에 올리기는 했습니다만, 아일랜드 4권이 깨졌더군요. 맨 뒤쪽 페이지가 더 이상 없습니다. 여튼, 그 때 문득 떠오른 생각입니다. 파일이 깨진 것은 아닌지, 잘못된 파일이 아닌지라고….
그래서 파일을 3G가 되었던, 비스킷 매니저를 통해서든, 다운로드 받으면 제대로된 파일인지 확인좀 했으면 합니다.
(물론 하셨으리라 짐작은 하지만…) 그리고 위의 오류가 난 책을 수정하면 그 책이 수정되었음을 바로 알려주시면 좋겠습니다. 메일이 되었던, SMS가 되었던, 비스킷이 되었던, 비스킷 매니저가 되었던..
그 때, 변경되거나, 잘못된 E-Book의 체크를 위한 로직이 필요하다는 겁니다.
그리고 수정되거나 변경되었으면 그 내용을 책 구매자에게 알려주시면 좋겠다는 겁니다.

파본 레벨이 아닌 거의 책 내용이 덩어리 채로 잘못 박히는 거나, 책이 덩그라니 짤려서 뒷내용이 없거나 하는 거…
좀 빨리 좀 수정 좀 해주세요. 거 작가에게 다시 쓰라는 것도, 다시 그리라는 게 아닌, 전자 책 내용을 수정하는 것인데, 이렇게 반응 속도가 느리면 어떻게 하려는지..
무료 책이면 군소리 안 하겠지만, 돈 주고 산 책들이 이러면 좀 그런거 아닌가요?

 

5. 3G Off 기능.

이건 제가 내내 언급한 내용인데, 사실 기술적인 문제인지, 정책적인 문제인지.. 계속 묻어두려고 하시는 것 같습니다.
비스킷 들고 외국에 출장 나가신 적 있으세요? 가까운 일본에서 LGT에 접속하려고 하는 비스킷을 바라보시면 어떤 느낌이신가요? 흠.. 혹시 비스킷은 국내 전용이니, 외국 나가시는 분들은 고려사항외입니다.. 라고 하실런지..

밧데리 용량. 이거 부족해 보이는 것 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책만 보려는 사람에게 쓸데없는 3G 통신은 아니라고 봅니다. 그걸 사용자에게 선택권을 주셨으면 합니다. 완존 기계치들의 어이없는 실수를 막기 위해서라고 하신다면, 최소한 그 옵션을 쓰시려면 암호를 입력하게 해주셔도 좋겠습니다. 여튼, 사용자가 옵션에서 끌 수 있게 해주세요. 외국이나, LGT 연결이 잘 안되는 장소로 나가시는 분들이 있는 경우가 많은 경우 3G 옵션은 이거 완전히 배터리 입장에서는 짐이 될 수 밖에 없는 존재라는 것입니다.
뭐 내부적으로 접속이 안될 시 끊는다.. 밧데리 소모 적다하지만, 애시당초 시도조차 안하는 것만 못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시도 하는데, 필요한 밧데리 소모는 짐작이지만, 켜고, 레디시키고, 접속시도하고, 타임아웃 기다리는.. 이 짧은 타임 동안 사용하는 전력양이 쌓이면 무시하긴 그렇지 않을까 싶습니다.

어쨌던 사용자가 직접 3G 자체를 무효화 시키는 기능이 있었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쓴 이 글이 과연 제대로 전달될지는 모르겠습니다만..일단 전달 합니다.

728x90
728x90

마치 인터파크 직원같아지는 것 같은 느낌이다.

전혀 아님. 오로지 E-Book 이라는 것에 필이 꽂혀 방황하는 얼리(?) 어답터 정도로 생각된다.

그런데 더 웃긴건, 마치 스토커 처럼, 이 Biscuit에 집착하여, 이곳저곳 커뮤니티를 발견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까지 열어본 커뮤니티는 3가지.

 

1. Book 인터파크 북오피니언 블로그 사이트.

 http://book.interpark.com/blog/biscuit

맨처음 찾았던 곳이였고, 사실 이곳이 공식 블로그라고 생각하며 종종 들렸다.

애석하게도 내가 들렸던 때는 사이트 테스트 중이였던 것 같다.

 

2. 트위터

 http://twitter.com/my_biscuit

처음에는 이 트위터 주소를 몰라서 interpark라는 검색어로 find people 해서 꺼냈는데,

그 때 연결된 ID가 e_biscuit 이였던 같다. 그런데 나중에 my_biscuit이 사용 중인 계정이고,

저 e_biscuit은 계정 확보 차원상 만든 계정이라고 한다. 뭐 일단 지금은 my_biscuit을 통해 정보를 듣고 있다.

 

3. 또 블로그?

 http://www.mybiscuit.co.k

URL을 보면 알겠지만, 진짜 공식 사이트 같은 블로그다.

그런데 저 북 오피니언 블로그와 디자인도 거의 유사해서 큰 차이는 없다.

문제는 글과 댓글이 오피니언 쪽과는 동일하게 유지되는 것 같지는 않다. 다양한 매체를 통한 전달이라는 의미같기는 하지만... 뭔가 분산된 느낌?

 

의도는 잘 모르겠지만,

다양한 채널과 다양한 형태로 홍보 보다는,

다양한  의견을 듣고 말하는 부분에 있어서 채널의 유일성은 유지하면서 하는 것이 중요할 것 같다.

현재로써는 홍보를 위한 링크 때문인지, 아직은 블로그 쪽 보다는 북 오피니언 쪽에 더 많은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혼선이 예상되는 형태인 것 같다.

728x90
728x90

이 글은 하인도님의 2009년 12월 28일에서 2010년 1월 5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728x90
728x90
  • 어제는 들어가자마자 자서 경기 결과를 알 수 없넹(me2dayzm 월드컵)2009-06-18 10:06:41
  • 맨유경기 한국초대전 무료티켓 700장 뿌린다는데. 조건이 뭘까나(me2dayzm 맨유 무료티켓)2009-06-18 10:08:05
  • 베트남 아줌마 한국말 잘하는 편이라도 알아듣기 힘들군 내 일본 발음이 바로 저런 거 아닐까?(me2dayzm)2009-06-18 10:09:10
  • 구글맵 덕을 가끔보넹(me2dayzm 구글맵)2009-06-18 10:09:40
  • 오늘은 완존 지각. ㅋㅋ(me2dayzm 지각대장)2009-06-18 10:10:20
  • 인사 평가에 대한 고려,기대심 무엇하나 없네. 하는데 까지 절ㄹ 열심히.(me2dayzm)2009-06-18 10:11:18
  • 트위터가 알고 보니 오바마 부터 다양한 계층들이 이용중이라는 군요. 울나라에서는 김연아 효과덕으로 유명세 탔다고 하던데. 뭐니 해도 유명한 자가 한번 들이 밀어줘야…뭔가 있어보이는 지도 모르겠네요.(트위터 김연아 효과 뭐 나쁘진 않은데 뭔가 모르겠지만 낯설다는 느낌)2009-06-18 15:38:23
  • 오늘 틈새라면 안 매웠다. 잘못 만든듯(me2dayzm)2009-06-18 19:11:14
  • 어느새 목요일 내일만 지나면 다시 한 주 쫑(me2dayzm 주말D-1)2009-06-18 19:12:12
  • 양아들이은, 형광빛 카울한 택트에 큼직허니 음악틀때 안 쪽팔린가?(me2dayzm 이해하기 힘든 양아 머리 구성)2009-06-18 19:14:10
  • 일 할때 쓸 슬리퍼 하나 사야겠다.(me2dayzm)2009-06-18 19:16:15
  • 오늘은 핸폰으로 전환.(모바일 모드 에서 핸폰 모드로)2009-06-19 11:39:44
  • Azure 서비스로 만들려는 서비스나 만들어야 겠다.(azure 서비스 클라우드 컴퓨팅)2009-06-19 11:43:29
  • 다음 주 정도에 만들어놓은 프로그램의 결과나 봐야 겠다.2009-06-19 11:43:50
  • 지식 산업 인프라 구축에 요즘 유행한다는 방법론을 무조건 도입하기 전에, 눈에 보이는 무언가를 만들고 난 뒤에 하나씩 변경하는게 옳지 않을까?2009-06-19 11:53:18
  • 오늘 묘하니 비 올 분위기(me2sms)2009-06-19 12:31:54
  • 정치가들의 말바꾸기는 정말이지 신뢰안가게 만드는 주요한 원인.2009-06-19 12:50:26
  • 애저서비스 괜찮은것 같다 한번은 해볼만 한듯(me2sms)2009-06-19 14:24:40
  • 친구 꼬셔가가 애저 해볼까나?(me2sms)2009-06-19 14:27:44
  • 왠지 100건 다 안쓰믄 돈 날리는 기분 드는건 나만일까?(me2sms)2009-06-19 14:29:16
  • 장실에서 일보면서 전화허긴 글코,역쉬 미투질 뿐 인듯(me2sms)2009-06-19 14:30:51
  • 그르나 역시 일반 핸폰은 문자보내기가 영 껄끄럽다는….(me2sms)2009-06-19 14:32:28
  • 칵 옆사로에 비 맞은 중이 있다!! ㄷㄷㄷ(me2sms)2009-06-19 14:40:36
  • ASP.NET으로 프로젝트 열어봐야 겠다 익스프레 버젼도 될까?(me2sms)2009-06-19 14:55:22
  • 에쟈 잘만 구성하면 나름 도움이 될듯. 자바에 뜻이 있다면 구글 쪽에 그런 서비스가 있다고 들었다(me2dayzm)2009-06-19 19:02:46
  • 오늘은 하루종일 머리도 아프고 몸도 피곤했다(me2dayzm)2009-06-19 19:03:37
  • 콧잔등에 종기같은게 나는 바람에 안경 쓰는게 스트레스가 되버렸다(me2dayzm)2009-06-19 19:04:33
  • 오늘 하루 그저 그렇다(me2dayzm)2009-06-21 23:46:26
  • 내일은 무슨 일이 시작되고 마무리 져질까?(me2dayzm)2009-06-21 23:47:19
  • 통신이 안된다는데 무슨뜻일까?(me2dayzm)2009-06-22 05:22:39
  • 나에게서 일관성이 사라지다.2009-06-22 10:33:50
  • 조용히 있고 싶다.2009-06-22 10:34:27
  • 하지만, 끊임 없이 나오는 소리는 내야 된다.2009-06-22 10:34:44
  • 스트레스에 취약한 나로써는 명상으로써 스트레스를 흘릴 뿐.2009-06-22 10:35:07
  • 아니면 새로운 무언가를 쫒아 주변을 잊는 수 밖에…2009-06-22 10:35:32
  • 무대위의 광대 느낌. 우울증 초기 증세인가.(무언가 공허하니 울적하다 주변이 너무 시끄럽다)2009-06-22 10:43:07
  • 애자일이 먼지 아니?2009-06-22 13:40:44
  • 그럼 스크럼은? 먜한가지?2009-06-22 13:41:27
  • 인생 변화하듯 소프트웨어도 계획대로 잘 안되서 생각해낸게 그거 같은데…2009-06-22 13:42:50
  • 난 애자일 실패한 프로젝트를 봐서 그런지 약간 부정적이넹2009-06-22 13:43:39
  • 하지만 당신 같이 탑다운 방식에 약한 사람 한텐 중요한 방식일거 같은디..2009-06-22 13:45:07
  • 호들갑 좀 떨지 말고… 좀.2009-06-22 14:11:33

이 글은 하인도님의 2009년 6월 18일에서 2009년 6월 22일까지의 미투데이 내용입니다.

728x90

+ Recent posts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