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대략적으로 만들어야 하는 제품을 기준으로 각 구성요소들을 단순 무식하게 계산하여 약 400 M/M 사이즈 프로젝트가 있다고 하자.

1인당 1달 유지비를 1천만원(유지비에는 월급, 행정 처리, 프로젝트 진행 잡비 등등)으로 잡는다고 했을 때, 이 프로젝트는 최소한 40억은 있어야 한다. 그 외에는 별개로 이익 5% 까지 계산하면, 42억 정도 잡힌다.

24개월 기준으로 보면 최소 16명이 있어야 되며, 16명이 24개월 정도 업무를 수행해야 한다. 그런데, 이 M/M에는 함정이 있다. 바로 인력의 개개별의 능력이나 속도 그 외 업무에 대한 이해도 따위는 전혀 없다.

다행히 1~2명은 사업에 대한 이해나, 관련 기술의 이해가 있다고 치다.

문제는 주변인이다. 많게 쳐서 4명이 잘 안다고 해도, 16 명 중 4명 빼면 12명이 있는데, 이 사람들은 이 사업에 대한 이해에서 부터 기술이 전무하다고 하면 아주 진행이 웃기게 된다.


자.. 이것이 한국형 계산법이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저 40억이라고 하면 무척 많은 금액이라고 한다. 그러니 자연스럽게 400 M/M이 걸리는 작업을 마구 후려쳐서 200 M/M으로 계산한다. 즉 40억을 20억으로 줄인다. 상도덕 적으로 40억을 20억으로 줄였으니 전체적인 업무를 줄여야 하는데, 또 그렇지가 않다. 즉 400 M/M짜리를 금액만 200M/M 으로 줄이게 된다.

이와 같은 형태가 되면 어떻게 될까? 그나마 16명으로 어떻게든 유지해보려는 프로젝트는 8명이 해야 되고, 일은 2배가 된다. 인력이 마구 투입된다고 자연스럽게 흘러가지도 않겠지만, 그렇다고 무턱대고 줄이면, 그 나머지 업무를 결국 개개인에게 쏠리게 된다.

이게 야근의 원리다.

결국 전체적인 프로젝트의 퀄리티는 저하될 수 밖에 없고, 개발자는 자연스럽게 허덕이고 야근하고 개발을 하게 된다.


그런데 저 사이즈의 프로젝트가 되게 되면 자연스럽게 개발과는 상관 없는 사업관리 조직이 생긴다. 줄어든 금액에서 또 쪼개 쪼개서 사업관리를 하게 된다. 금액의 절약은 다시 개발자에게 얹어지게 되고, 개발자는 더 많은 일을 할 수 밖에 없는 구조가 계속 진행되게 된다.


이렇게 만들어 놓고 많은 금액을 투입했으니, 넉넉한 기간을 주었으니 잘 만들어 달라고 한다.


?





728x90
  1. 이럴수가 2019.06.12 09:38

    이렇게 빼박 비유를..

728x90

2017년 총운 Hind 님은 올해 책임감이 강해지는 시기입니다. 해야하는 일에 대해서는 매우 열심히 해나가는 운의 흐름을 가지고 있습니다. 맡게 되는 일도 늘어나며, 윗사람의 인정을 받게 되는 일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시끄러운 일이 많은 시기입니다. 주변의 인간관계 문제로 곤혹스러운 일을 겪을 수도 있으며, 무리한 요구를 받기도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인내심이 강해지는 때이니 잘 견디어 내면 점차적으로 능력 개발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기회가 왔을 때 이것을 낚아챌 수 있는 것은, 평소에 꾸준한 노력을 기울였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올해는 예상치 않게 좋은 기회를 맞이할 수 있는 시기입니다. 항상 마음을 가다듬고 의욕적으로 인생을 살아간다면 여러 모로 많은 결실과 수확을 맺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올해 가장 좋은 운 올해 Hind 님에게 가장 좋은 운세는 학업운과 직업운입니다. 학업적으로는 인내심과 집중력을 가지게 되며 목표의식이 강한 때이므로 많은 노력을 기울일 수 있게 됩니다. 준비하는 시험이 있다면 합격의 기쁨을 누릴 수 있게 됩니다. 그 과정에서 몸이 고되거나 스트레스를 받게 될 수는 있으나 결과적으로는 좋은 성취가 있을 것입니다. 직업운 또한 좋은 변화가 감지되는 때입니다. 책임이 늘어남에 따라 많은 일이 생기지만, 효율적이고 능력 있게 처리하게 됩니다. 주위의 인정을 받게 되는 때입니다. 당신을 따르는 아랫 사람들이 늘어날 수 있는 한 해가 될 것입니다.


이외의 운 재물이 들어오는 흐름은 나쁘지 않으나, 충동적인 소비가 늘어날 수 있는 시기입니다. 특히 값이 많이 나가는 물건을 충동적으로 사게 될 수 있으며, 이러한 성향이 지속적으로 반복될 수 있습니다. 이성적으로 생각한 뒤 소비하는 습관을 미리 들여놓는 것이 좋습니다.


올해의 조언 대인관계만 주의한다면 만사형통의 한 해가 될 수 있습니다. 직장이나 학교에서 나에게 무리한 요구를 해 오는 사람이 생길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합니다. 괜히 시비를 걸어오거나 Hind 님을 홀대하는 사람이 생길 수 있으나, 인내심을 잘 발휘하다보면 무난히 지나가게 됩니다. 특별히 맞대응을 하기보다는 조용히 무시하고 넘어가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 요즘 무리한 요구하는 사람도 있고, 시비거는 사람도 있고, 홀대하는 사람도 있다.

가끔 짜증이 마구 나서 엉한 사람 붙잡고 하소연하기도 했는데 돌이켜 보니, 걍 무시하고 넘어갈걸 그랬나보다. 이미 저질렀는데, 그냥 두어야 겠다.

728x90
728x90

이전에는 나 스스로 글을 어느정도 풀어 잘 쓴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내가 작성한 글을 가만히 보면, 접속사, 단어 선정, 의도 표출 등 다양한 부분에서 매우 반복적으로 쓰거나 의도와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펼치거나, 기승전결이 없이 쓴다. 나의 글쓰는 목적은 자신의 의견 표출의 의미도 있지만, 스스로 가진 지식의 정리나 잊기 쉬운 생각들을 정리하는 차원에서 쓰려고 노력해야 하는데, 쓰다가 보면 왠지 어설프고 내용이 정리 안된다고 생각되니 반 쓰다가 다 지워 버리는 경우도 있다.

게다가 요즘은 할 일이 무척이나 많아(요즘 스트레스로 인해 일하기가 슬슬 싫어져 현실 도피의 의미로 쓰는 중) 쉽게 글도 쓰지 못했다. 매우 뜨문 뜨문 (한달 간격 아니 거의 분기 단위의 간격 으로)글을 쓰는 것 같다.

이런 저런 블로그나, 브런치 같은 개인 기고 내용들을 보면 정말 부지런하게 잘 쓴 것들을 보다가 내 것을 비교해서 그런 것 같다. 스스로 비교 당하는 것도 하는 것도 싫어하는 주제에 갑자기 그런짓을 하니 결과는 비참할 것이다.

유아독존이니 지멋대로 산다느니에 괜히 민감하게 받아들이다가 여기까지 감염된듯.

글쓰는 것은 그냥 써야 되는데 말이다.

(그런데 생각해보니, 누가 굳이 여기까지 찾아와서 내 글을 읽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ㅋ)


728x90
728x90

요즘 핫한 청소기는 역시 다이슨. 그것도 이번에 나오는 V8 앱솔루트가 매우 끌리고 있다.

처형집에 V6 앱솔루트가 있는데, 안타깝게도 밧데리 오링 때 빌려와서 제대로 성능 확인도 못해봤다. 그래도 역시 무선 진공 청소기는 다이슨이라고 생각했고, 배터리 가동 시간 부터 무게까지 업그레이드된 V8이 매우 끌려 매번 리퍼 제품이 나오나 살펴보곤 한다.

그런데, 이렇게 뒤적거리다가 종종 보는 댓글 중 하나가, Custumer Care, 즉 A/S 부분이였다. 직구를 통해서 구한 제품의 경우 A/S가 매우 어려워 결국 버리는 제품이 되버린다는 이야기를 종종 접하게 되었다. 그렇다고 국내 공식 수입업체의 제품을 사기에는 금액이 냉장고 급이다 보니 자연스럽게 접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다가 TV 광고를 보다가, 어랏 하는 제품이 나왔다.

어랏.. 끌린다.

게다가, 국내 제품이다 보니, A/S는 그냥 건너 뛰어도 되는 제품.

그러다가, 이메일을 통해서 체험단 모집을 보게 되었고, 망설임 없이 신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