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내 작은아버지가 전자제품을 낱품팔이로 돈을 벌다, 1990년대 초반즈음 부터 주식 투자를 하면서 생각보다 많은 돈을 쥐게 되었다. 그런데, 96년 즈음해서 알게 모르게 돈을 꼴아박더니, IMF에 터지고 빚은 산더미 같이 쌓이는 바람에 완전 쫄딱 망하게 되었다. 당시에 우리집에서도 돈을 좀 빌려갔었는데, 갚지도 못하고 완전 파산했다. 사실상 우리집에서 빌린 돈에 대한 각종 채무 관계에 대해서는 우리집에서 해결해줬다. 우리집에서 여유가 있어 빌려준게 아니고 우리도 빌려서 빌려준 돈이라서....

여튼 결국 우리집에서 주식이라는건 손대면 안되는 판도라의 박스처럼 되었으며, 연대 보증과 함께, 절대 손 대면 안되는 금융지식 같은 상태였다. 물론 잠깐 주식이라는 것을 사서 팔아본 경험 정도는 해보자는 마음에 주식을 사보고 팔아보기는 했다. 그리고 만원인가? 2만원 정도의 수익만 얻고 전부 팔고 잊고 있었다. 결혼 후 집사람이 주식 거래를 하는 것과, 아버지께서 동생으로 부터 받은 용돈으로 잠깐 잠깐 주식을 한다는 사실만 아는 정도...

그러다가, 우연히 유튜브를 통해 존 리 라는 사람의 강연을 듣게 되었다.

https://youtu.be/WBBb8Oa0wCM

Yolo가 아닌 낭비를 줄여 그 돈으로 투자를 하라... 였다.
당연히 주식으로.

그런데, 이게 생각보다 저항감이 되게 강했다. 아니 과거 부터 쫄딱 망한 케이스도 많고,
주변에 주식 투자라는 것을 하면서 HTS(주식투자용 App)에 눈을 못떼는 주변을 많이 보아왔다.
그런데 주식 투자라니...

그러다, 그의 이야기를 끝까지 들어보니, 지금껏 주변에서 본 주식투자는 투자가 아니라,
투기(도박)을 한 것이였고, 투자의 개념을 다시 생각하게 해주었다.

먼저 구매한 주식은 팔기위해서 사는게 아니였다.
즉 돈을 줄테니, 이자를 내라의 의미이지, 이 주식의 장당 금액의 차이로 보면 안된다는 것이다.
물론 최후에 최후, 더 이상 그 회사에 투자할 생각이 없다면 주식을 파는게 맞지만,
오늘 사서 한~두달 즈음 파는 그런 주식 장사를 하라는 것이 아니였다.

회사를 보고, 정말 10년 내 망하지 않고, 조금씩이라도 성장할 것 같나?
이걸 보고 돈을 묶어 투자하는 것이다. 기업의 가치를 좀 더 보고, 응원도 중간 중간 하면서
더 잘 될 것 같으면 그간 모았던 여유 자금으로 투자를 하라는 것이였다.

물론 경제라는 것이 상황과 형태에 따라 많이 달라질 수 있다.
지금 삼성전자가 승승 장구하지만, 5~6년 후에는 그 가치가 휴지조각처럼 될 수 도 있다.
그런 흐름은 파악하고 투자를 계속 할지에 대해서는 묻는다.
하지만, 중간에 만원 올랐으니 전부 팔고, 만원 떨어졌으니, 전부 산다...
이 개념으로 투자하지 말라는 것이였다.
그건, 투기(도박)이며, 어디까지나 전문가나 가지고 있는 돈을 잃어도 문제 없는 사람이나 하는 짓이라는 것이다.

아직 주식 구매에 성공하지는 못했다.(구매 조건을 걸긴 했지만, 매입 처리가 되어야 구매가 되니까..)
일단 구매해서 한 주씩 구매하고 봐야겠다.
난 급진적인 돈 버는 방법이나, 주변 경제적인 관심이 많지 않으니,
그나마 네임드며 쉽게 망하지 않을만한 회사를 선택해서 투자라는 것을 해봐야겠다.

그런데, 이런 마음을 먹으니, 왠지 돈 쓰기가 싫어졌다.
돈 쓰기보다 그냥 투자를 10년 정도 해보려고 생각 중이다.

 

내 종특이 빠른 포기, 단념이라 이 생각도 그렇게 오래 갈것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한번 해보려고 한다.

728x90

중간 중간 개발환경을 늘 바꾸고 있다.

노트북 중심의 개발환경에서 중간에 데스크톱을 하나 구매해서, 데스크톱 중심으로 개발을 해왔다.
그런데, 문제가 개발용 노트북을 구매하면서 이 스텝이 좀 꼬이게 되었다.
데스크톱 중심의 개발환경에서 노트북이 끼면서 소스 버전관리가 쉽지 않았고,
각종 메일, 메신저, To-Do, 문서 파일 등 다양한 주변 자료에 대한 동기화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이번에 구매한 노트북 중심으로 개발환경을 꾸미려다가,
문득 이놈의 노트북이 조금 마음에 안들어서 한참을 망설이게 했다.
(화면이라든가, 절전 모드라든가 등등)

그러다, 노트북을 좀 더 활용을 할 수 있게 해야 겠다라는 생각에 노트북만으로
이런 저런 작업이나 활동을 하다가 보니, 어느새 노트북의 장단점이 파악되고
그 중 단점들에 대해서 어느정도 마음적으로 내려놓게 되다보니,
은근히 이 노트북 활용에서 조금씩 손이 가기 시작했다.

그래서 오늘, 데스크톱에서 모니터를 분리했다.

그리고 모니터와의 연결을 모두 노트북과 진행을 했고, 앞서 알리에서 구매한
HDMI 케이블을 이용해서 연결했다.
노트북 본체 내에 HDMI가 있어 여기에 하나,
다른 하나는 USB-C를 이용한 HUB를 통해 HDMI를 연결 할 수 있었다.
그리고 KVM을 이용해서 USB 통합하여 USB-A로 연결까지 했다.

그러자 어느정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이 되었다.

노트북 화면을 보조로(물론 여기가 Main으로 설정했지만)
모니터 2개를 메인 개발 화면으로 설정했다.(설정 상으로는 Exctention 이지만..)

그래서 내 정면의 모니터에서 각종 글 작성이나, 개발 도구 활용을,
왼편 모니터에서는 좀 크게 볼 참고 자료, 웹 브라우징 자료 등을 띄고,
노트북 화면에서는 상시 띄워서 볼, 메일, To-Do, 암호 확인 창들을 띄웠다.

일단,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작업 환경을 구성해보니까, 나쁘진 않은 것 같다.

아직은.....

다만, 적절한 Dock이 없어서, 충전 전원선까지 포함해
현재 무려 5개의 케이블을 연결했다가 분리해야 하는 불편함을 안고 있다.
USB-C 포트가 2개이긴 하지만, 이 귀찮음은 좀.....

그렇다고 USB-C용 Dock은 좀 쓸만하다 싶으면 너무 비싸기도 하고,
Lenovo에서 이 T14 Gen2용 Dock도 20만원이 훌쩍 넘기 때문에,
당분간은 이런 불편함을 유지하는 수 밖에는 없을 것 같다.

 

728x90

현재 KT의 컨텐츠 페이 이벤트 행사로, 2천원 할인 행사가 있다.

https://ktdcb.kt.co.kr/ktplay/promotion/detail?prmt_id=PE20220125151716 

 

유튜브프리미엄 2천원 할인_2월

 

ktdcb.kt.co.kr:443

사실 이 이벤트 시작자체는 10,000 할인인가? 작년에 있었는데, 난 그 행사에 참가는 못했다.
어쨌던, 작년 12월인가 즈음에 2천원할인 행사에 참여해보려고 KT 결제를 진행했는데,
그 때는 어떻게 어떻게 되긴 했는데,
갑자기 컨텐츠 이용비 처리 관련 동의에 대해서 설정이 안되어 있다고,
결제 거부가 되었고, 당연히 Youtube 측에서는 결제가 안되는 계정이라고
결제 계정으로 인정하지 못했다.

그래서 부랴 부랴 계정에 들어가서 확인해보니, 비활성화되어 있었다.
확인 방법은 유튜브 사이트에 들어가서 자신의 계정 사진(오른쪽 상단)을 클릭한 뒤,
메뉴에 있는 구매 항목 및 멤버십에 들어가면 나온다.

그리고 난 뒤, 멤버십 관리를 클릭 한 뒤, 결제 카드의 수정을 누르면....

그러면 팝업을 통해 자신이 등록되어 있는 결제 방법들이 나열되는데, 지금은 내가 복구를 해놔서
다시 KT로 연결을 성공했지만, 계정 사용불능이라는 붉은색 딱지가 붙어 있었다.
즉 일전에 연결해놓은 계정이 연결이 안되는 것이였다.

그래서 "신용카드 또는 체크카드 추가"가 있길래 이걸로 되나 싶어서 이런 저런 방법을 시도해보고,
연결을 하는데, 아무리 찾아도 KT로 연결할 방법을 찾을 수 없었다. 심지어는 KT 사이트에 들어가
이 연결방법이 있는지 엄청 뒤졌는데, 찾을 길이 없었다.
검색어 문제였는지, google에서도 찾기는데 너무 힘들었다.

그러다가, 구글 안내 관련된 문구에서 간신히 그 원인을 찾았다.

https://support.google.com/googleplay/answer/2651410?co=GENIE.CountryCode%3DSouth+Korea#zippy=%2C%ED%9C%B4%EB%8C%80%EC%A0%84%ED%99%94-%EA%B2%B0%EC%A0%9C%2C%ED%9C%B4%EB%8C%80%EC%A0%84%ED%99%94-%EA%B2%B0%EC%A0%9C-%EB%AC%B8%EC%A0%9C-%ED%95%B4%EA%B2%B0 

 

Google Play에서 허용되는 결제 수단 - South Korea - Google Play 고객센터

도움이 되었나요? 어떻게 하면 개선할 수 있을까요? 예아니요

support.google.com

즉 컴퓨터를 이용하는 방법으로는 그 어떠한 방법에서도 안나온다는 사실;;;;;

 

해결 방법

일단, 휴대폰을 꺼낸 뒤, Google Play 스토어를 실행한다.

우측 상단의 자신의 아이콘을 클릭한 뒤, 나오는 메뉴 중, "결제 및 정기 결제"를 선택한다.

그리고 난 뒤, 나오는 화면에서 "결제 수단"을 선택하도록 한다.

이제 결제 수단이 쭉 나오는데, 그 안에 자신의 핸드폰이 SKT, KT, LGT면,
통신사 결제 수단이 나오고, 이미 등록되어 있거나, 다른 통신사인 경우
나오지 않는다. 아니면 Payco나, 네이버페이 등 다른 결제수단을 등록할 수도 있다.

 

애시당초... 휴대폰만으로 모든 조작을 해왔던 사람이라면,
이런 정보는 정말이지 불필요하겠지만...

나같은 노땅들에게는, 정말이지 난감할 따름이다.

 

어쨋던.. 이 내용의 핵심은...

이제 모든 결제 처리는 휴대폰에서 등록해야 한다는 점.

아니면 신용카드만 된다는 점.

 

728x90
  1. ㅇㅇ 2022.03.15 10:17

    감사합니다

  2. 정보 감사합니다 2022.03.28 19:15

    감사합니다. 최근 휴대폰을 바꾸고 이래저래 결제수단 정리도 한다고 하다가 통신사 결제를 삭제해서 방법을 찾고있었는데 구글플레이에서만 가능하군요...

현재 개발용 노트북에 Docker Desktop 4.4.4 버전을 설치 진행 중이다.

그런데, 지금 2번째 인데, 이상하게 이 버전을 설치하면 계속 Crash가 발생한다.
어쩔 수 없이 완전 초기화를 했는데...

일단 부팅이 안되고, Kernel Thread 오류가 발생한다.
다양한 App 및 설정 후에 진행하긴 했는데,
이 현상이 정말 왜 발생하는지 궁금해서 이번에는 Clean 상태에서 다시 설치해보기로 했다.

 

728x90

https://www.qoo10.com/GMKT.INC/Goods/Goods.aspx?goodscode=693967180 

 

[50,690원](▼6%)[베이스어스]🌟BASEUS 베이스어스 65W 30000mAh 대용량 보조배터리🌟 고속 65W 급속 충

믿을 수 없는 쇼핑 찬스! 🌟BASEUS 베이스어스 65W 30000mAh 대용량 보조배터리🌟 고속 65W 급속 충전 지원 / 동시 5대 기기에 충전 가능 / 스마폰 노트복 동시 고속충전 가능:휴대폰 액세서리싱가폴,

www.qoo10.com

이 제품을 하나 구매 했다. 고용량에 PD 충전도 지원해서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구매한지 이제 겨우 1달 되었나? 2021/12/28 에 수령했으니까..

이상한 보드 탄 냄새가 난 후로 바로 끝났다.

역시 Main in china... 뭐 판매글에도 적혀 있지만, 1달 이내의 물품에 대해서만
처리된다고 하니...뭐 중국 내수용 제품이라서 안된다는 답변만 받았다.

어쨌던 중국에서 살 물품은 뽑기운이 충분해야 하기 때문에,
버릴 각오가 될만한 제품이 아니면 사면 안될 것 같다.

5만원을 이렇게 날리고 나니... 이젠 중국 제품 직구에 대해서는 1~2만원 안 쪽이 아니면
사면 안될 것 같다.

하긴, 전에 샤프 2자루 샀는데, 한자루 불량.

일단 좀 쓰고 싶은 제품이나 돈이 들어가는 제품은 일단 거르고 생각핼야 겠다.

728x90

아시는 분은 알고, 모르시는 분들은 모르겠지만,
Windows 안에는 Presetation 이라는 설정이 있다.

아마도 발표 때 많이들 겪는 문제들 중에 하나인데, 노트북을 연결해 놓고,
특별한 화면 전환이나, 설정을 하지 않는 경우 자동으로 화면이 꺼지거나
화면 보호기가 떠버리는 경우가 발생한다.

물론 PowerPoint 같은 도구를 이용해 발표모드를 활용하면 자동으로
화면꺼짐, 보호기 활동을 막아주기도 하지만, 만일 PDF나 Excel, Word 같은
발표용과는 좀 거리가 먼 자료들을 띄우고 발표 혹은 내용의 공유를
하고 있다면, 설정에 따라 다르겠지만, 갑자기 화면이 꺼져 
프로젝터에서 파란 화면으로 넘어가 모인 이들에게 눈뽕과 마우스를 한번
흔들어 달라는 주문을 받게 될 것이다.

그렇다고 매번 발표때 마다 화면 꺼짐이나 화면 보호기의 설정을 끄고
정리했다가, 끝나고 난 뒤 원상 복귀 시키는 것도 은근히 짜증난다.

이런 기능을 단번에 해결해준다.

단, 이 기능은 랩탑, 노트북 같은 모바일 장치에서만 지원하는 기능이다.
데스크톱 형태로 설치된 Windows에서는 이 기능이 없다.
(최초 Windows 설치를 할 때, 자동으로 구분되어 설치되기 때문에, 별도 Feature 들로 
활성화 하는 방법은 필자도 모른다. Google을 통해서 더 찾아봐야 할듯.)

Windows 10 기준....
Windows 메뉴 혹은 검색창에서 "Windows 모바일 센터"를 입력하면,
다음 그림처럼 나오는데, 해당 하는 앱을 실행하면 된다. 

그러면 "Windows 모바일 센터" 창이 뜨는데 여기서 프리젠테이션 아이콘을 클릭하면
"프리젠테이션 설정" 창이 뜬다. 여기서 자신이 원하는 설정을 해준다.
기본적으로 화면 보호기 끄기는 반드시 체크해주도록 한다. 

그 다음에는 이 기능을 활성화할 때, "Windows 모바일 센터"의 프리젠테이션 부분에서
"켜기"를 "끄기"로 보이도록 한번 클릭해주면 된다.

물론 위의 방법으로 되기는 하는데, 한방에... 간편하게 하는 방법을 찾다가보니,
명령줄 한방이면 실행하는 방법이 있었다.


Windows + R 을 누르면 직접 실행창이 뜨는데, 그 안에 다음과 같은 명령을 넣는다.

presentationsettings /start

끄고 싶다면 맨 뒤의 /start를 /stop 으로 변경해서 같은 방식으로 입력하면 된다.

728x90

MS 제품이 다 좋은데, 과거의 기능들을 조금씩 조금씩 개선을 하다가보니,
뭔가 디자인이 이뻐지기도 하고, 성능도 개선되기도 하지만,
예전에는 잘 되었던 기능이 일부 안되기도 하고,
이상한 곳으로 숨겨져서 찾기 어렵게 만들어지기도 했다.

현재 회사 메일을 Gmail과 연동해서 사용하는데, 그 이유가 회사 그룹웨어
제품에 있는 메일 저장통도 작고, IMAP 기능이 매우 느리다.
그래서 회사 메일로 온 내용을 모조리 Gmail에 저장하고 사용 중이다.

일단, Gmail을 Outlook에 연동하면 한번에 쫙 뽑아주는게 아주 발군이다.
게다가, 2019 부터 Gmail의 OAuth2도 완벽하게 지원해서 인증 정보 처리도
나름 괜찮다.

그런데, 이렇게 연동한 뒤, Outlook으로 메일을 쓰면 이상하게 메일이
Gmail 계정으로 나간다. 회사 메일이 a@b.c 이고, Gmail 계정이 a@gmail.com 이면
수신자는 a@gmail.com으로 받는다. 그래서 이 설정을 해보려고 계정 정보를
그렇게 까뒤집는데도 안되서 고민을 하고 있었다. 보니까, 회신 주소를 설정하는게
있어서 회신 주소를 회사 메일 주소로 넣었는데, 어차피 메일 받는 측에서
무식하게 처리되는 경우 회신주소를 무시하고 받은 메일 주소로 처리되어
오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러다가, 생각보다 간단하게 해결되서 기록을 남긴다.

Outlook 실행
일단 Outlook을 실행한다. 물론 Gmail 계정 연계는 잘 되어 있어야 한다.

"보내기/받기" 메뉴
상단에 "보내기/받기" 메뉴가 있는데, 그것을 선택한 뒤, 하위에 펼쳐진
메뉴 중 "보내기/받기 그룹"을 선택하고, 그 하위에 펼쳐진 항목 중
"보내기/받기 그룹 정의(S)"를 선택한다.

그러면 "보내기/받기 그룹" 창이 뜨는데, 오른쪽에 나열된 버튼 중 "편집"을 누른다.

 

계정속성
"보내기/받기 설정 - 모든 계정"이라는 창이 뜨는데, 여기서
이제 설정하려는 계정에 대한 "계정 속성" 버튼을 누른다.

자 이제 "인터넷 전자 메일 설정"이라는 창이 뜨는데,
여기서 "IMAP 전자 메일"이라는 탭을 클릭하도록 한다.

여기서 딱 한가지, "전자 메일 주소(E)"에 있는 메일 주소 값을 회사 메일
주소로 변경하는 것만 하면 된다.
그런데, 정말 정말 주의할 사항이 있다.
절대 "로그온 정보"는 손대지 말자. 접근도 하지 않도록 한다.
그 이유가 OAuth2로 인증되어 인증 정보를 따로 보관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일 잘못 손을 대는 순간 인증 정보가 풀리는 순간 지옥이 열릴 수 있다.
최악의 경우 계정을 지웠다가 다시 생성해야 할 수 있다.
어쨌던 절대 로그온 정보는 손대지 말자!!!

 

이렇게만 설정하면, 이 아웃룩을 메일을 쓰면, 정확히 Gmail의 SMTP를
사용하며, Gmail에 있는 보낸 메일함에 내가 보낸 메일이 착실하게 쌓인다.

받는 사람도 Gmail로 보냈다고 보이지 않고, 내 회사 계정으로
보낸 것으로 받을 수 있다.

 

이번에 Windows 11 설치하고 깔끔하게 지워진 PC 내에서 다시 프로그램 하나
하나 설치하고 설정하다가... 이 Outlook에 딱 걸렸었는데,
어찌되었던 해결은 되었다.

728x90

이번에 FILESTREAM으로 저장된 내용을 다른 위치에 있는 곳에 복사하는 작업을 수행하게 됐다.
문제는 FILESTREAM 데이터다 보니, 실제 파일 사이즈의 데이트를 주고 받게 되서,
단순한 INSERT INTO SELECT 로는 처리할 수 없었다.
SELECT를 통해서 데이터를 수집할 때, 메모리가 Full 나버리는 안타까운 사태.

그래서 한 줄씩 읽어 밀어 넣는 방법을 쿼리로 작성해봤다.

DECLARE @AllIndex TABLE (
	id numeric(18,0)
)

DECLARE @curId numeric(18,0)

INSERT INTO @AllIndex
 SELECT [id]   
	FROM [source].[webgrab].[dbo].[TB_IMGINFO] ORDER BY id 


DECLARE CURSOR_Id CURSOR FOR
 SELECT id FROM @AllIndex


OPEN CURSOR_Id 
FETCH NEXT FROM CURSOR_Id INTO @curId

WHILE @@FETCH_STATUS = 0
BEGIN
	INSERT INTO TB_IMGINFO
		SELECT 
			[RowId]
			,[baseid]
			,[itemid]
			,[filename]
			,[fileindex]
			,[fileurl]
			,[imgdata]
			,[chgcode]
			,[chgcodeid]
		FROM 
			[source].[webgrab].[dbo].[TB_IMGINFO] 
		WHERE 
			id = @curId
		
		Print @curId

FETCH NEXT FROM CURSOR_Id INTO @curId
END

CLOSE CURSOR_Id
DEALLOCATE CURSOR_Id

ID 역할을 할만한 중첩되지 않는 값을 먼저 변수에 담고, 그 변수의 내용을 커서로 돌려, 하나씩 Insert.

기왕이면 Transaction까지 넣는다면 좋겠지만, 일단, 데이터만 옮기면 끝이라.

728x90

+ Recent posts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