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오늘 비스킷 관련 건의 3건과 아이디어 1건 전달하고 난 뒤..
아일랜드 4권 문제로 1:1 문의 사항을 올렸는데..그 답변

내가 위에 내용을 대략 화가 난 상태여서… 제대로 안 쓴 점이 있긴 하지만…
인터파크 도서 관련 1:1 할 때, 카테고리와 구입한 책의 종류를 선택하는 창이 아래 처럼 나타나게 된다.

즉, 고객이 어떤 것을 선택해서 입력을 하던 말던, 고객센터에서는 저런 카테고리 따윈 보지도 확인하지도 않는다는 답변. 즉 고객이 무엇을 선택하든 다 씹고 들어간다는 말.
즉 카테고리는 그냥 아무거나 선택하고 대충 말로 잘 쓰란 말이라는 것이다.

그럼 왜 저런 복잡한 프로세스를 만든 것인지.. 그 의도가 너무 불량해 보인다.
왜냐면 2Step에 있는 조회버튼을 한번이라도 클릭하지 않으면, 입력 조차 안된다.
진짜.. 답답한 짓거리.

또 무슨 답변이 쳐 나올지 모르겠다.일단 다음과 같이 더 써서 보내버렸다.

지금 비스킷을 통해서 구입한 아일랜드 4권이라는 책 문제라구요.
아니 그러면 위의 주문 상품명은 왜 입력하게 하는지요?
그리고 구체적으로 몇페이지의 무엇이 문제가 있는지 일일히 말해줘야 하나요?
그럼 내가 종이책을 다시 사서 봐서 일일히 비교해보시라는 말인가요?
무슨 답변이 그 모양입니까?
문제가 있다면 문제가 있는지 아닌지 체크는 안해보고,
자세한 내용이 없어서라뇨?
나.. 원.. 이러니까.. 지금까지 E-Book 파일 오류 수정이 제대로 안되는 거였군요.
하하.. 어이가 없네.

 

뭐라 답변을 할지 심히 궁금할 따름이다!

728x90
728x90

요 근래, C# 프로그래밍 하면서 간혹 데브 피아에 가서
지금 내가 깨닫고 있는 내용과 부함한 질문들이 있으면 이런저런 답변을 하거나
다른 사람들의 답변들을 보고 있다.

질문한 내용 중이나 답변된 내용 중에서 간혹 내가 전혀 몰랐던
그런 부분도 나와 나름대로 즐겁다.

그러던 어느날 게시판 맨 하단에 dExpert 라는 제목이 달린 글을 보았다.
그곳에도 무언가 질문이 있었고, 내가 조금 알고 있던 부분이였다.
망설임 없이 거기게 답변을 달았고, 언젠가 이메일 답변이 채택되었다고
나와 있었다. 누군가가 나의 도움을 받았구나.. 라는 느낌.
그리고 난 그의 답변을 보려고 그 글을 보았다.

그런데, 그가 다시 새로운 질문을 하지 않던가?
그건 그렇게 생각하면 좀 곤란할텐데 라는 마음에 답변을 달라고 하는데
어디에도 글을 추가할 수 있는 부분이 없었다.
보니까, 질문자가 돈 걸어 놓고, 답변자가 답을 달면 질문자가 봐서 좋은 답변에
대해 답변 채택을 하며 채택된 답변자에게 걸린 돈의 일부를 받는 것이였다.
그러니 추가 답변 따윈 되지 않는 것이다.
더 웃긴건, 그 질문한 사람이 누군지 조차 모른다는 사실이다. 채택 안해 주었다는 것에
대한 답변자들의 복수를 보호하기 위한 장치였을까?

여튼, 그 질문자에게 더 이상 무언가를 말할 수 없었으며,
그걸로 끝이였다.돈을 걸어 질문을 하고, 그에 답변하며, 대부분 비공개 이기에 더 이상 정보다 지식은 공유되지않는다. 최악이다. 분명 돈은 벌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
검증이 될까? 공유되면 그 글에 누군가가 반론을 할 수 있으며 그 글에 보충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그런것 따윈 없다.

이젠 나는 더 이상 dExpert는 가지 않는다.
검증 받지 못하고 반론 받지 못하며, 보충 받지 못하는 지식이 고여있는 그런 곳에는
접근 자체를 하지 않고 싶다.

P.S. 나의 답변을 채택해준 분께는 정말 죄송할 뿐이다. 불완전한 답변을 보고 채택했으니...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꼭 하고 싶다.

728x90

+ Recent posts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