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것은 아니고, 어디까지나 취미로 시작했던 작업이다.

기존에 Azuare로 구현했던 내용을 이번에는 Google Apps Engine으로 개발한 것이다.

아마도 단순 접근성으로 따지면 단연 Google Apps Engine인 것 같다.

제일 먼저 높은 점수로 줄 수 있는 부분은 대부분의 비용이 Free 라는 사실이다.

이거 때문에, Azure에서 이 Google Apps Engine을 선택한 주요한 원인이니까,

상당한 매리트였다.

그리고 Java 지원. 사실 지금 그나마 다룰 줄 언어는 C/C++, C#, Java 뿐이니, Python이라든가, Peal 이렇게 나왔으면 아마도 GG였을 것 같다. Google Apps Engine 초창기는 Python 이라고 했는데, 그 당시의 생각만 했다면 접근 불가였을 것이다. 그런 시스템이 지금은 Java를 훌륭하게 지원한다.

다음은 시작하기 가뿐한 Start up Tutorial 이다. 이것 따라하기만 하면 금방 개념이라든가

처리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다. 훌륭한 내용이지 않을까 싶다.


그러나, 이런 훌륭한 접근성에 비해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있기는 했다.

제일 먼저 Back 단에서 처리하는 작업을 하기 위한 일종의 Service 개념이 없었다.

지금까지 찾아서 확인한 것 까지 본다면, JSP 페이지와 같은 I/F를 통해 Request/Response 기반의

작업 뿐인 것 같다. 물론 cron 이나, queue와 같은 것들을 활용하여,

각 Request를 마치 Service 처럼 구성하면 될지는 모르겠지만…


처음에 아무 생각없이 Azure에서 구현한 방식대로 구현한 뒤, 내 PC에서 돌릴 때는 문제가 없었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Google Apps Engine에 올려보니, 역시 Request Time out 이 발생하였다.

아마도 Request가 들어오게 되면 처리하는 내용이 많다보니, Response까지 나오는 시간이

의외로 많이 걸리게 되었는데, 바로 걸려 버리는 문제가 발생했다.


일단, 소정의 목적만 달성하고, 현재는 재설계 계획 중이다.

Response가 빠르게 할 수 있도록 Job을 Page 단위로 분해하여 재조립을 해야 할 필요가 느껴졌다.

여튼 현재로는 Back 단에서 서비스 처럼 동작하는 부분이 없다는 약점만은 어떻게든 보완할 필요가 있다.
( 최소한 Azure에는 Worker 라는 개념이 있고, Amazone 에서는 Enterprise 서비스를 활용하면 그 안에서 처리할 방법이 있는 것 같다. )


Java로 웹 서비스 같은 것을 개발할 계획이라면, 한번 활용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1. Favicon of http://keepburning.tistory.com Keep Burning 2010.03.02 08:55

    구글 홈페이지 내 문서는 영어로 되어 있어서 대충은 알아도 정확히 읽히지 않았는데 해석해 놓은 문서보니 많은 도움이 되네요. 감사합니다.

    • 하인도 2010.03.02 16:54

      도움이 되신다니 다행입니다. 하지만, 제가 영어에 잼병이라, 그다지 정확한 번역 정보는 아닐겁니다(은근 오역 투성이입니다.) 이점 양해 드립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