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글

오랫동안 쓰지 않았구나..

거짐 10개월동안 프로젝트 하나에 매달려 정신없이 달려왔더니.. 왠걸 내 블로그가 잠겼다.
자동으로 잠궈주면서 지켜준건 매우 고마웠지만 그간 참으로 뜸했다는걸 단적으로 보여준 것 같다

틈나는 대로 블로깅을 다시 시작해야 겠다. 내 작은 이야기들을 다시 써봐야 겠다